필요성

바쁜데 안전은 무슨 빨리빨리

우리나라는 1960년대 이후부터 경제개발 정책을 추진하여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룩하였지만 성장우선주의 정책과정에서 안전비용은 고려되지 않은 채 좁은 의미의 효율성을 지나치게 강조한 결과 왜곡된 능률이 고착화되어 “빨리빨리”란 말이 외국에서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말처럼 되어버렸을 정도로 우리 국민들에게 조급증을 유발시켰다.

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의식의 제고, 홍보/교육/조직적 활동

국가의 역량을 “경제성장과 물질적 풍요에 치중하고 고도의 산업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안전의식을 소홀히 생각한 결과 성수대교, 삼풍백화점 붕괴하고, 화성 씨랜드,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등과 같은 후진국형 안전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등 엄청난 사회비용이 지불되었다.

고도 산업사회에 진입하면서 국민생활 주변과 산업현장에서 위험요인이 증가하는 실정으로 경제적 효율성 추구로 건물의 고층화, 지하화, 생활수준의 향상과 더불어 자동차 등 각종 문명의 이기와 사용빈도 증가로 안전사고 위험 요인은 계속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.

재난관리의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사고를 미리 예방하는 것이며, 안전이식 제고를 위한 홍보 및 교육 등을 통하여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활동을 전개해야 한다.